어떤 외국인이 충청도 지방을 여행하다 이발소에 들렀다
. 영어 한마디 못하는 이발사는 외국인이 들어오자 안절부절못했다. 어떻게 인사할까 망설이며 식은 땀을 흘리던 이발사는 그냥 우리말로 인사하기로 마음먹고 용기를 냈다. “왔슈?” 했다. 외국인은 이발사가 서투른 영어로 ‘뭘 보느냐(What see you)?’고 묻는 줄 알고 앞의 거울을 가리키며 말했다. “미러(Mirror).= "밀어". 이발사는 알았다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한참 후 눈을 뜬 외국인은 소스라치게 놀랐다. 자신의 머리카락이 하나도 없는 것이 아닌가. 그 이발사는 외국인이 머리를 밀라는 줄 알고 몽땅 밀어버렸던 것이다.....

 
 

원문보기 노하우업 카페 링크URL :  PC웹 ☞  Go    모바일 웹 ☞  Go

Posted by 아프로만 노하우업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