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이전, 권위주의적 구시대에 이른바 [어르신 어법]이라는 게 있었다.

- '원칙론' 적인 말씀만 하시는 거다.

- 직설적으로 말하지도 않는다. ~ 에둘러서 간접표현 한다.

-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다, 해석하기 나름이다.

 

어법이 '선문답' 이다보니, 이른바 '복심' 이라는 게 생겼다.

어르신은 부처님 가운데토막같은 말씀만 하시고, 이른바, '가신'이나 '복심'이 어르신 말씀을 풀이해주는, 우스꽝스러운 풍경을 연출한다.

 

그래서 '가신정치', '비서정치' 계보정치가 생긴 것이다.

철저하게 구시대적이고 권위적이다.

 

 

박근혜와 안철수 - 어법부터가 구시대적이다. 100% 똑같다. 철저하게 간접화법이다.

 

박근혜부터 살펴보자, 네티즌의 패러디를 인용한다.

파란색 글씨가 박근혜 어법이다.

 

 

6. 박근혜를 설명하는 방법

 

 

- 가계 경제가 악화되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 원칙을 가지고 국가가 무엇을 할 것인가 노력해야 하며 시급히 합리적인 해법을 찾아야 합니다.

 

 

- 대북관계가 악화되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 원칙을 가지고 국가가 무엇을 할 것인가 노력해야 하며 시급히 합리적인 해법을 찾아야 합니다.

 

 

- 요즘 사교육으로 학생들이 너무 힘들어 합니다.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 원칙을 가지고 국가가 무엇을 할 것인가 노력해야 하며 시급히 합리적인 해법을 찾아야 합니다.

 

 

- 일본 원전 파괴로 인한 방사능의 한반도 유입우려사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 원칙을 가지고 국가가 무엇을 할 것인가 노력해야 하며 시급히 합리적인 해법을 찾아야 합니다.

 

 

▶ 인용 출처: 새누리당이 집권 여당 아닌가요? / 김찬식 달맞이넷

http://dalmaji.net/b/s.php?r=A166

 

***************************************************

 

 

다음은 안철수를 살펴보자.

411총선 투표참여를 분발 동영상 퍼온 네티즌의 글이다.

파란색 글씨가 안철수 코멘트다.

 

 

 

주변에서 바람만 슬슬 잡던 안철수 원장이 드뎌 선거 막판에 대세에 합류했다..

 

방법은 지난 서울시장 재보선과 비슷하다. 당시 안원장은 로자 파크스라는 인종차별 사례를 깨알같이 이메일로 적어 세상에 알렸다. 이는 불의에 타협하지 말고 저항하고, 인권,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깨닫자는 의미였다. 당연히 박원순 후보를 지지한다는 의미였다.

 

이번엔 유트부 동영상이다. 앵그리버드 인형을 들고 3분짜리 짧은 동영상을 날렸다. 내용을 정리해 옮기면 이렇다. 모두 5가지 메세지를 담고 있다.

 

- 이번 선거가 가지는 의미는 경쟁과 대립의 시대에서 조화와 균형의 시대로 가는 것

=> 이번 선거의 의미를 새로운 시대로의 출발로 선언. 그러니까 투표행위는 과거와의 단절을 의미한다. 결국 낡은시대의 책임자들을 심판해야 한다는 의미.

 

 

- 투표가 밥을 먹여주냐는 이야기가 있지만 나는 실제 투표가 밥을 먹여준다고 생각한다. 투표를 어떻게 하는가에 따라서 좋은 일자리가 늘어나기도 줄어들기도 한다.

=> 민주주의에 대한 냉소를 극복해야 한다는 의미다. 다 똑같다는 양비론, 정치는 더럽다는 비관론에 빠지지 말자는 것. 투표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는 것. 이걸 일깨우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는점

 

 

- 앵그리버드는 나쁜돼지들이 기득권의 성벽에 숨어있는데 착한 새들이 자기몸을 날려 그들을 깨트리는 그런 게임..이는 유권자 한분한분의 소중한 투표라고 볼 수 있다

=> 각종 권위주의, 기득권들을 투표로 응징해야 한다는 점

 

- 부산은 제가 태어나고 성장한 고향인데요. 부산시민들이 이번에 좋은 분들 선택할 것이라 믿는다

=> 이번 선거 "부산이 결정합니다"라는 표현의 다른말

 

마지막으로 투표율 70% 달성하면 미니스커트입고 춤춘다

 

**

 

선거 이틀을 남기고 판세를 종결하는 결정타가 터졌다고 볼 수 있다. 결국 이번 선거는 지난 4년을 강력히 심판하고 앞으로 열릴 새로운 30년을 맞이하는 그런 선거가 될 것이라고 안철수가 확인해줬다.  에이 설마 했던 투표율 70%가 가능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 인용출처: 안철수, 막판 등장하다 / 마케터, 달맞이넷

http://dalmaji.net/b/s.php?r=A228

 

 

***************************************************

 

인용출처 사이트는 같은 곳이다. 인용하는 두 네티즌 ( = 김찬식, 마케터)이 하나는 '패러디' 이고, 또 하나는 <해석풀이>이다. 그러나 <간접화법>인 것은 박근혜나 안철수나 똑같다.

 

정말로 우수꽝스러운 광경은 '안철수' 부분이다.

이른바 '어르신말씀' '마케터' 라는 네티즌이 꼬붕(?)처럼 열심히 해석하고 풀이하는 광경을 연출한다.

 

심지어 <의미전도> 마저도 서슴치 않는다.

 

****

- 안철수: 이번 선거가 가지는 의미는 경쟁과 대립의 시대에서 조화와 균형의 시대로 가는 것

 

안철수는 "조화와 균형" 강조, 더구나 "대립" 하지 말라는 문구까지 아주선명하다.

이 문장을 가지고, '마케터' 의 풀이에서 "심판" 을 도출한다.

 

" => 이번 선거의 의미를 새로운 시대로의 출발로 선언. 그러니까 투표행위는 과거와의 단절을 의미한다. 결국 낡은시대의 책임자들을 심판해야 한다는 의미."

****

 

이쯤 되면, 이심전심(?), 염화시중(?), 정도가 아니다, 아예 대놓고 <아전인수>. '아전인수' 나마 <어거지>.

 

이런 일이 왜 발생하나? 돌려 말하는 간접화법 때문이다. 자기는 '원칙론'만 얘기했다는 것이다. 해석은 느덜이 알아서 하라는 거다. - 철저한 권위적이다. 게다가 비겁하고 야비하다. 언제든지 발뺌할 수 있는 것이다.

 

서울대학생들의 여론조사에서, 소통 1위 인물이 '안철수' 라는 조사도 있다고 한다.

' 우리시대의 일그러진 영웅' '일그러진 '소통'' 에서 나온다. 그 시대와 사회를 대물림 하는 이유가 저러한 '얍삽함' 이다.

 

기억하기로, '마케터' <친노>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 노무현이 저렇게 말하던가?

 

노무현의 어법은 직설화법이다. 에둘러 말하지 않는다. 하는 말 그대로 들으면 된다.

 

노무현이 어째서, 부엉이 바위에서 뛰어내릴 수 밖에 없는지는 저런 얍삽한 <친노>들을 보면 알 수 있다. 노무현은 말 돌리지 않았거든....

 

저것이 <친노>라는 부류의 정체다. 그저~,, 부엉이 바위에서 뛰어내린 노무현만 바보다.

 

 

 

****  참고칼럼 :

 

이미지빨 4차원 어법 안철수

http://cafe.daum.net/knowhowup/Dnqf/114

 

이런 ‘선문답’ 식의 어법이야 말로 정치판에서 추방해야 할 어법이다.

 

해석하기 나름으로 도망갈 구녕 남겨놓는 요 따위 ‘선문답’ 주로 하던 게 공화당 김종필이었다.

“자의반 타의반” 등등, 그가 남긴 어록이 지금도 추억으로 유행할 지경이다.

 

아주 좋지 않은 어법이다.

 

안철수, 아가리가 삐뚤어져도 말은 똑바로 해라

1955 121일 ‘로자 파크스’ 는 양보해서 화합을 한 개 아니라, 부당한 것에 거부하고 저항 한거다.

 

앞 대목에서는 거부와 저항 사례를 들다가 느닷없이 뒷 대목에서는 화합과 미래?

이게 말이야 막걸리야?

 

안철수, 어디에서도 욕 먹기는 싫고, 이미지는 구기기 싫고?

그래서 어정쩡한 4차원 어법이 나오는 거다.

 

 

이외수 연예인과 정치인의 차이/ 고미생각

http://cafe.daum.net/knowhowup/Dnqf/289

 

 

가카가 만들어낸 괴물 나꼼수와 안철수

http://cafe.daum.net/knowhowup/Dnqf/286

 

 

유시민 “안철수, 도덕적 위기시대에 중립 없다...세력 선택해야”

http://cafe.daum.net/knowhowup/Dnqf/276

 

 

유시민 "안철수, 새누리당에 도움되는 발언 해"

http://cafe.daum.net/knowhowup/Dnqf/280

 

안철수의 도덕, 노무현의 도덕, 국가의 정의 / 유시민 특강

http://cafe.daum.net/knowhowup/Dnqf/145

 

 

안철수 바이러스에도 백신이 필요하다 / 2011-09-05

http://cafe.daum.net/knowhowup/Dnqf/74

~ 결론부터 밝히자면, 나는 [사회적 가치] 로써의 안철수에 우호적이다. 뿐만 아니라, 작금의 [정치적 지형] 판세분석면에서 안철수의 서울시장 출마를 환영한다. 그것이 대단히 '위험한 불여우' 윤여준의 농간일 지언정 말이다.

 

위험한(=Risk) 불여우 윤여준도 안철수 제어를 장담할 수 없다. 위험성(=Risk)으로 따지면 윤여준 만큼이나 안철수도 위험인물이다. 안철수가 누군가? 벤쳐 = . 위험성이다. 안철수 그 자체가 리스크(Risk). 그 모험(=벤쳐)이 정치판으로 옮겨진 것일 뿐이다.

 

개혁진영은 안철수라는 '리스크(= 위험성)' 를 오히려 '지각변동'의 기회로 삼는 '정치적 벤쳐(=모험)의 레버리지' 로 활용해서 활로 찾기를 권한다.~ 

 

 


글쓴이: 아프로만 / 2012-04-10

■ 편집: 노하우업 닷컴   http://knowhowup.com/165

■ 원문: 노하우업 카페   http://cafe.daum.net/knowhowup/Dnqf/290





Posted by 아프로만 노하우업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