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과 정치인 차이의 핵심은 '개인'이 아니라 애당초 '집단'을 대상으로 강제되는 <정치적 책임>을 담보하고 계승한다는 점이다 - 이것이 정당이다. - 본문 중

*******************

 

 

[출처=@oisoo]

9일 작가 이외수 씨가 트위터에서 강원 지역에 출마한 새누리당 한기호 후보(@nombo1)를 응원한다고 밝혔다.

 

이 씨는 트위터에서 "강원도 중에서도 낙후된 접경지역, 철원, 인제, 양구, 화천을 이끌어 갈 새누리당 정치인 한기호(@nombo1) 후보를 응원합니다"라며 "추진력이 잇습니다. 결단력이 있습니다. 호탕한 성품의 소유자입니다"라고 소개했다. 


 

 

이 씨는 새누리당 후보 지지 발언을 의아해하는 일부 트위터 이용자들에게 "개인적으로 몇 번 만난 적이 있습니다"라며 "저 분은 유명인을 등에 업고 인지도를 높이는 정치가로 인식되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저를 멀리하고 있습니다. 괜찮다 싶어 추천합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또 "자기네 정당 후보 여러 명 추천해 드렸는데 그 때는 가만히 계시다가 다른 정당 후보 딱 한 명 추천해 드리니까 불쾌감 드러내시는 분들... 저는 분명히 여야를 가리지 않고 공약이나 활동() 검토한 다음 제 소신대로 소개하겠다고 미리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 트위터 이용자(@con****) "어떤 이유에서든 새누리당 인물들 응원 또는 추천 따위는 사람이 할 짓이 아닙니다. 취소하세요!"라고 비판하자 "거부감에 대한 심경은 충분히 이해합니다. 하지만 제게도 소신과 신념이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이 씨는 "황종국 강원도 고성군수님은 2008 6월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1표 차이로 승리하셨다. 당신의 귀중한 1표가 어떤 분은 국회로 보내고 어떤 분은 자택으로 보낸다"며 오는 4.11 총선에 투표를 독려하기도 했다.



(2012 4 10일 오전 6 3분 내용 추가)

 

▶기사출처: 위키트리 (http://www.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64322)

[위키트리] 이외수 트위터로 "새누리당 후보 응원" (황승연/ 위키트리 / 2012 4 9)

 

***********************************************************


 

이점이 '연예인류' '정치인' 의 핵심차이다.

 

연예인류? 소설가? 언론인? 비평가? 인기와 관심을 먹고 사는 직종이다. 인기와 관심은 이들의 '밥벌이'. 이들은 인기성 발언으로 또는 소신있는 돌출행동으로 많은 관심과 성원의 박수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을 가지고 정치적인 책임을 묻지는 않는다. <개인 의사표현의 자유~> 라는 만능의 방패뒤에 언제든지 쏙~ 숨어 버릴 수 있다. 책임은 오직 개인범주에 한정된다.

 

개인적 자유는 누리되 집단에 대한 책임은 없다. 그러나 집단에 대한 영향력은 행사하려 한다. 이게 무슨 의미인 줄 아는 가? 이들의 <행태>야말로 또 다른 '신자유주의' 전도사들이다.

 

이들에게 정치적 발언과 행위는 본질적으로 <관심 유발 영업활동>'인기성 대중 마케팅'이다. <잔인한 해고의 천국> '실리콘 밸리 전도사' 안철수와 한진 크레인 고공 농성 <해고 노동자> 김진숙이 똑같이 진보로 평가되는 기상천외(?)  4차원 어법의 '신자유주의적 발상' 에 대해 그래서 그 책임까지 묻지는 않는 것이다. 연예인류의 본질적 속성은 '자유'이다. 거기에다가 '책임'까지 따져 물으면 '표현의 자유' 가 억압된다. 그래서 그 자유의 본질은 철저히 '개인주의' 일 수 밖에 없다.

 

- * 요즘 소위 '파워 트위터리안' 이라는 사람들의 구조적 본질이 이렇다. 트위터는 '스타'들의 인지도 마케팅 영업공간이다. 사실 트위터 나 페이스북의 SNS 설계 및 고안 목적 자체가 '인지도' 제고 용도다.한국에 건너와서 개념탑재 좌빨(?)통로로 포장 됐을 뿐, <유명인과 떨거지>간의 '다단계 피라미드식' 지명도 파워구조로 고안된 연동성이 그 소통구조의 본질이다.*-

 

정치인도 인기와 관심을 <마케팅>해야만 대중 유권자의 표를 벌 수 있다. 그 영업(?)활동 <행태>만 놓고 보면 연예인류와 전혀 다를 바 없다. 그러나 연예인은 그 행태의 책임 범주가 개인이다. 국민 개인별로 웃거나 화내거나 받아들이고 안 받아들이고는 순전히 개인의 마음이다. 그러나 정치인의 행태는 결과의 대상이 애당초 '집단' 이다. 받아들이고 안 받아들이고 개인 멋대로 정하는 게 아니다. 그 결과가 공적인 강제력을 갖는다. 책임의 차원이 아예 다른 것이다.

 

연예인과 정치인 차이의 핵심은 '개인'이 아니라 애당초 '집단'을 대상으로 강제되는 <정치적 책임>을 담보하고 계승한다는 점이다 - 이것이 정당이다.


▶ 인용출처 : 가카가 만든 괴물, 안철수와 나꼼수 /아프로만 2012-04-09

    노하우업 카페  http://cafe.daum.net/knowhowup/Dnqf/286

 

 

 

 고미생각  2012.04.10

 

아프로만님의 분석이 무슨 뜻인지 이해가 안가신다 하셨던 분들 이 기사 읽고 다시 한번 읽어보세요. 그래도 무슨 뜻인지 이해가 안 가는지 말입니다. 이거 아프로만님께서 '개인과 집단'이라는 테마를 가지고 언제적부터 이야기하던 겁니까?

 

덧말..

 

이걸 퍼와서 코멘트 한 걸 가지고 투표하지 말자고 받아들이시는 분들이 부디 없길 바랍니다.

 

또한 이 기사를 올린 목적을 두고  이외수 '비난'하기 위함이 아니냐는 생각을 하실 수도 있는데 절대로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그럼 도대체 이유가 무엇이냐고요? 제가 저기 친절하게 강조 표시하고 형광펜으로 색칠 다 해뒀습니다. 혹시 그래도 이해가 안간다 하실 분들을 위해 말씀드립니다.

 

저 부분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411일 이후에 올리겠습니다.

이 점 너그러이 이해하여 주셨으면 합니다.

 

 

"4 11일은 4람사는 세상으로 가는 제 19 대 국회의원 선거일입니다."

 

 

고미생각 드림

 

 

 

나는닝구다  2012.04.10

 

이 인간도 정당 보다는 사람을 보고 투표하자던 안칠수 꽈네....ㅋㅋㅋㅋㅋ 걍~ 정당 해체하고 통.반장 선거나 하자는 얘기에 빠순이둘 헷갈리겠다..ㅋㅋ 하여간~ 맹박정권으 시민들 답게 별~ 또라이 색퀵드리 넘쳐나네~~ㅋㅋㅋㅋㅋㅋㅋ

 


 고미생각  2012.04.10

 

그러게 말입니다;;; 정당보다 사람을 보고 투표하자는 안철수발언이 당장에는 속시원하고 후련해 보여도 얼마나 위험한 말인지 한번쯤 생각해봤으면 좋겠어요. 에효~~

 

그리고 아프로만님 글이 굉장히 거칠고 투박해 보여도 결국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바로 저 얘기라는 걸 제대로 이해하고 나서 동의를 하던지 반대를 하던지 비판을 하던지 비난을 했으면 좋겠어요.

 

(근데 이걸 또 모르면 입닥치고 암소리 말라는 뜻이냐? 라는 식으로 말꼬리 잡으실 분들이 계실 것 같아서 머리 아프네요 쩝;;)

 

어쨌든 이 내용과 관련된 제 글은 4 11일 이후에 올라갑니당.


 

 고미생각 드림 / 노하우업 카페


댓글: http://moveon21.com/?document_srl=821441

■ 원문: 노하우업카페  http://cafe.daum.net/knowhowup/Dnqf/289

■ 편집노하우업닷컴  http://knowhowup.com/164 


다음 뷰 - 추천을 누르시면 더많은 분들이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아프로만 노하우업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