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태'와 '욕설' 을 개념구분 못하나?

 

우리 전통 판소리 대사 60%가 '욕설'이다. 그냥 욕설이 아니라 '육두문자' 다.

묘사까지 아주 적나라~~ 하다. 전통문화라고 보존 계승한다는 실체가 이렇다. 왜 일까?

 

인간은 배설 안하고 살 수가 없다. '배설' 의 '후련함' 에도 분명히 '순기능' 이 있기 때문이다. 고상하고 우아한 것이 오히려 더 폭력적인 현실이 엄연히 있기 때문이다.

 

그럼 김용민의 욕이 판소리와 동급인가? 똑같이 육두문자 들어갔으니 동급이네?  지금 판소리급 전통계승 인간문화재를 국회로 보내기 인가? 욕설과 변태를 구분 못하는 소치다.

 

 

배설로 끝나면 욕설로 봐 줄 수도 있다.

 

그런데, 

 

배설하는 자지에다가 라이타 불 지지는 얘기는 변태다

강간하고 난 다음에 죽이는 장면을 녹화해서 본때를 보여주어야 한다면 엽기다

 

여성 모독에 국한되는 범주가 아니다.

 

아무리 진영에 눈이 멀어도 그렇지,,  변태적 엽기와 욕설을 개념 뒤섞나?

 

반성하고 회개? 했다고 ? -  조용기 목사님과 이명박 장로님은 매일 빼먹지 않으신다는 그 회개와 반성?

 

 

 

아무리 선거가 중하다지만,  변태적 엽기를 두둔하는 것들은 도대체 어떤 종자들인가?

 

이건 이거고 저건 저거다,  선거는 선거고 엽기는 엽기다

 



▶ 관련 칼럼 : 문예반의 휴머니티 그리고 개인과 집단 


원숭이에게 총을 주어보면 어떨까?:
  기상천외한 발상이고 흥미있는 상상이다 = 이것은 '일탈과 이완의 디오니소스적 본능에 솔직한 '문예반 영역이다.

그로 인해서 발생하는 사고의 뒷감당은 어찌하나?:
 이것은 정치/사회적 토론코너 영역'이다.

자 판단해보라 어떤 영역이 인간적인 '휴머니즘인가?
문예반에 글을 올리면 모처럼 인간적인 아프로만이고토론코너에 냉정한 글을 쓰면 비인간적으로 냉혹한 아프로만인가?  콧구멍이 두개라서 숨을 쉰다.

디오니소스적 이완과 일탈의 본능에 솔직한 것이 인간적인가

대관절 인간적이라는 게 뭔가그럼 자연적인 것은 또 무엇인가인간도 자연의 일부라고?

27세로 요절한 미국 록 그룹 도어스의 리더 짐모리슨이 부른 노래 가사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랑 섹스하고 싶다 " 이것도 분명히 엄연한 일탈과 이완의 문예코드이다.

네 어미랑 XX 하라 " - 박봉팔의 언사는 그렇게 따지면인류의 원천적 바탕인 모계사회의 본능적 코드에서 갈등하는 오이디푸스적 고뇌의 천재적 발상 아닌가?

대관절 뭐가 인간적인 건데인간적이라는 것은 또 뭔데?

개념이 혼란스러운가 ? 복잡하거나  혼란스러울 거 하나도 없다.
우리 옛말에는 이런 개념을 한마디로 간명하게 정리해버린 격언이 있다.
  
애들 보는 앞에서는 냉수도 못 마신다 - 

** 이유없는 반항 - 오빠 멋져~!  문예반에서는 충분히 이해해 줄 수 있는 낭만적인 본능이다.
그래서 이것이 인간적인가 ?

버뜨 그러나

** " 이유없는 반항 " 의 대상이 강자였던 적은 인류사회의 동서고금 역사를 통털어 전무하다희생의 대상은 언제나 약자였다  이렇게 고민하는 것은 계산적인가 ?

집단간의 갈등사태 및 사안에 대해서조차, 문예반스럽기만 하면 곧잘 인간적 휴머니티로 둔갑시켜서 들이대는 것에 나는 동의 할 수 없다. 신파 집어치워라.




아프로만 / 2012-04-06 
Posting on;

■ 노하우업 카페: http://cafe.daum.net/knowhowup/Dnqf/281

■ 노하우업 닷컴: http://knowhowup.com/162



Posted by 아프로만 노하우업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