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인 @kennedian3  2012-3-12


2)한겨레 백기철: 민주당 공천을 보면서, 이른바 ‘친노’, 386’이 한국 정치의 미래를 이끌 핵심 키워드가 될 수 있을지 회의가 들었다. 개개인의 정치적 자질의 문제가 아니라, 2013년 새 체제를 이끌기엔 과거 세월의 무게가 너무 버겁다.


 


아프로만 @aproman21 2012-3-12


386 전대협 패거리들이 친노였던 역사가 전무하다. 그런 적이 언제 한번이라도 있다면 들이대 보시라   선대인 헛소리 하지 말고 @kennedian3


 


Kisuk Cho 조기숙 @leastory 2012-3-12


@kennedian3 선대인님 저하고 끝장토론해봅시다. 친노가 누구지요? 보수언론의 프레임 따라가는 진보언론과 논객 반성이 필요합니다.  친노 누가 공천을 받았는지 명단 좀 보여주세요.  친노와 386 엮는 것도 터무니없는 프레임!


 


 


 


'친노세력'? 없다! / 강기석 / 2012-3-13


 


 




내가 ‘프레임짓기'를  처음 접한 것은 아마도 초등학생 때였던 것 같다. 풍경화를 그리는 미술시간이었다. 양손의 엄지와 검지, 네 손가락으로 네모()를 만들어 그 안에 자기가 그릴 대상을 집어넣는 것이었다.


 


네모를 크게 하거나 눈에 가깝게 가져 오면 그 안에 산도 보이고 들도 보이고 마을도 보인다. 그 반대로 하면 산만 보이거나 들만 보이거나 마을만 보인다. 네모를 최대한 작게 하거나 멀리 하면 틀 밖에 있는 주변 풍경은 사라지고 바위나무집 한 채 등 그릴 대상만 남게 된다. 같은 풍경인데도 좌우로 각도를 달리 하고 보면 마을을 품은 산이 되기도 하고 산을 배경으로 한 마을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


 


정치권에서도 이런 ‘프레이밍’을 잘 써 먹는다. 주로 말과 연관된 연상작용을 통해서다. 이를테면 아무 쓸모도 없는 운하를 만든답시고 수 조원을 들여 멀쩡한 강을 파헤치면서 ‘4대강 살리기’라고 이름짓는 식이다. 핵발전소를 지으면서 ‘녹색성장’을 내세우는 것도 마찬가지다.


 


그런 것들이 자신들의 비행과 흉계를 숨기려는 프레이밍이라면, ‘친노세력’이며 ‘친노부활’이란 프레이밍에는 야권을 분열시키고자 하는 공격적인 검은 의도가 숨겨져 있다. 그들이 조작한 프레임에는, 노무현 대통령이 부닥쳐야 했던 운명에 대한 안타까움과 뒤늦은 자책감에 괴로워했던, 그리고 정치검찰을 앞세워 그렇게 노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몬 이명박 정권의 잔인무도한 탄압에 분노했던 ‘진정한 친노세력’ 5백만 시민들의 존재는 사라지고 없다.


 


수구세력의 ‘친노프레임’에서 소외된 진정한 친노세력


 


기성 정치인으로서 노 대통령과 정치철학을 공유했거나, 노 대통령을 가깝게 보좌하다가 이젠 직접 정치에 뛰어 들어 노 대통령의 유지를 정치현장에서 잇고자 하는 정치신인 등을 좁은 의미의 친노세력으로 프레이밍할 수는 있다.


 


그렇다면 지금 이들 친노세력에게 절체절명의 숙제는 반칙과 특권이 없는 공정한 민주사회를 만들고 지역분열의 벽을 뛰어 넘어 정치발전지역균형발전을 이루는 일이다. 이런 목적달성을 위해서는 정권탈환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정권탈환을 위해 부단히 제 정치세력과 연대를 모색하고 결합하려 한다.


 


이런 의미의 친노세력은 통합 전의 민주당에도 있었고 혁신과 통합에도 있었고 지금 통합진보당에도 있다. 원로 정치인 중에도 친노가 많고 486이란 또다른 정치세력 내에도 친노 정치인이 수두룩하다. 그런 힘이 구심력으로 작용해 정당통합을 이루고 야권연대를 이룬 것이다. 정치권에서의 ‘친노’란 규정은 그런 의미에서 무한 확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


 


하지만 이명박박근혜의 새누리당이 수구언론과 합작해 유포시키고, 다른 언론들이 멋모르고 따라 읊조리는친노프레임’은 이렇게 친절하고 우호적인 것이 아니다. ‘부패하고 무능하면서도 정치적 야욕만 넘치는 세력’으로 규정짓고 이같은 인식을 왜곡과 날조로 확대 강화하려 한다. 그럼으로써 친노세력을 파편화시키고 야권분열을 부추긴다.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 대표가 ‘폐족’의 정확한 뜻을 모를 만큼 무식하거나, ‘폐족’을 토로할 때 다산 정약용의 비통한 심정을 헤아리지 못할 만큼 뻔뻔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그는 ‘친노’와 ‘폐족’을 연결시켜 “친노세력 스스로가 너무나 죄를 많이 지어 다시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처럼 몰아가기도 한다. 수첩공주라고 불리는 인물치고는 제법 꾀를 낸 셈이다.


 


 


 


친노는 연대통합의 아이콘, ‘친노프레임’은 분열의 틀


 


문제는 새누리당과 수구언론의 ‘친노부활’이란 선동에 맞춰 민주당 내에서조차 “친노패거리가 호남 DJ민주계 다 학살했다”는 등 괴이한 주장이 나온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당내 세력다툼에서 유효한 무기로 사용한다. 과연 친노가 민주계를 학살할 만큼 정치적 이해관계가 있는가. 힘이 있는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근무하거나 장차관을 지낸 이들 중 이번 총선에 민주당 공천을 신청한 사람은 행정관 출신까지 다 합해도 50명이 채 되지 않는다. 그중 노 대통령과의 깊은 인연이 유일한 경쟁력이랄 수 있는 부산 경남에 출마한 10여명을 제외하면 40명도 채우지 못한다. 광주 전남북은 고작 5~6명에 불과하다. 도대체 이런친노패거리’가 어떤 힘으로 무슨 이득을 노리고 구 민주계를 학살했다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서울 경기에 출마한 참여정부 사람들 20여명 중 단수공천을 받은 이는 총 5명 정도에 불과하다. 상당수가 경선에 나서지도 못 한 채 떨어져 나갔고 나머지 10여명 정도가 간신히 경선에 올랐다. 그 결과는 또 어떤가.


 


이 과정에서도 경선통과자는 극소수에 불과하고 대부분 고배를 마셨다. 서울 강북의 한 지역구에서는 장래가 촉망되는 참여정부 비서관 출신의 한 정치신인이 패배의 쓴 잔을 마셨다. 자타가 공인하는 대표적 ‘친노인사’였다. 상대는 당내 특정세력의 지원을 받아 경선에 오른 후, 특정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다른 경선탈락 후보들의 연대지원을 받은 지역 정치인이었다.


 


경기의 한 지역구에 나선 수석 출신 한 후보는 역시 그 지역구에서 초중등학교를 나온 지역 정치인에게 패했다. 장관급 한 인사는 지역자치단체장의 지원을 받은 경찰서장 출신의 경쟁자와 사투 끝에 간신히 경선을 통과했으나 또 다른 장관 출신 후보는 2명의 경쟁자와 힘겨운 경선을 앞두고 있다.


 


다른 정치세력을 학살하기는커녕 아무런 혜택도 받지 못한 채 소선거구 제도의 필연적 결과물인 동네정치, ‘국민’이 빠진 국민참여경선이 조장한 동원정치의 벽에 막혀, 그동안 쌓은 소중한 국정경험을 국회에서 마음껏 펼쳐 보겠다는 꿈을 속절없이 빼앗기고 있는 실정인 것이다.


 


 


 


불합리한 선거제도에 희생당한 참여정부 출신 정치신인들


 


사정이 이러한데도 수구세력의 정치공작적 ‘친노프레임’이 그대로 먹히는 것은 한명숙 문재인 이해찬 문성근 등 민주통합당 지도부와 김두관 안희정 등 몇몇 지자체장에 노무현 대통령과 가까웠던 인물들이 대거 포진하고 있는데 따른 착시현상 때문일 터다. 이런 착시현상을 바로 잡기는커녕 오히려 당내 세력투쟁에 악용하고 있는 것이 민주당의 암담한 현실이다.


 


문재인 이사장은 언젠가 ‘친노의 부활’은 대통령 서거 후 비통한 심정으로 조문대열에 섰던 5백만 시민의 가슴 속에서 이미 이루어졌으며 그것이 재작년 6월 지방선거에서 확인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런데도 이후 선거철마다 ‘친노부활’이며 ‘친노세력’을 운운하는 친노프레임이 반복적으로 작동되는 것은, 유권자들의 머리와 가슴 속에 살아 있는 노무현 정신을 폄훼하고 야권을 분열시켜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는 수구세력의 장난에 불과한 것이다. 그 핵심코드는, 한명숙 대표의 표현대로 ‘분열’이다.


 


어찌됐든 총선을 위한 야권연대가 이루어졌고 공천작업은 마무리되어 간다. 총선이 끝나고 대선국면이 열리면 ‘친노프레임’이 더 강력하게 작동할 것이다. 그럼에도 민주진보진영 내에서 여전히 ‘친노’ 타령을 따라 흥얼거리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몰라서가 아니라 의도적으로 그런 것이라면 야비한 것이다.


 


 


강기석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편집위원장 [사람세상칼럼] '친노세력'? 없다
등록일 : 2012.03.13 14:16 
http://www.knowhow.or.kr/bongha_inform/view.php?start=0&pri_no=999515138&mode=&total=1344&search_target=&search_word=


 

■ 편집 저장 및 퍼가기 출처 : 노하우업 닷컴  http://knowhowup.com/149



Posted by 아프로만 노하우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zusammengehen.tistory.com BlogIcon c1soju 2013.01.28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노가 왜없나? 안철수진심캠프에서 이의제기등을 중간 수용하면서 양정철등 9인사퇴는 왜했나...그거 친노물러가라해서 물러선거 아닌가, 그9분들부터 줄줄이 말하자면 하루이틀은 모자라고 운동장에 줄세워도 한참을 세우겠다..열려있다고 말한다고 다 말인가..좀 조심하자...끝장토론을 하자는 조기숙이 너부터 친노아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