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
우리나라 대다수의 언론은 여전히 기계적 균형이라는 군사독재의 잔재에 빠져 진실을 적극적으로 추구하기 보다는 문제의 외각에서 소극적으로 심판을 보는 것을 언론의 사명이라고 착각하고 있다. 그게 (나꼼수) 주진우를 돋보이게 만드는 가장 큰 이유다.

김진혁
언론에게 주어진 1차적 사명은 이해관계가 다른 두 당사자나 권력 사이에 서서 누가 옳은지에 대해 심판을 보는 게 아니라, 그 이해관계 속으로 뚫고 들어가 그 둘 모두다 말하지 않는 진실을 건저 올리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대한민국에 그러한 언론은 없다.


김진혁/ 2011-12-08




아프로만 

다른 한편으로 또한 역시나 공감가는 부분 = 윤주진 한국대학생포럼 회장 : ‘조중동은 편파적이기 때문에 우린 이런 방송을 할수밖에 없다’라는 주장과, '국민들은 민도가 높기 때문에 나꼼수의 자극적인 성격은 괜찮다’라는 주장은 논리모순이다 '민도가 높으면 조중동도 가려서보겠죠'  http://j.mp/shFQOv




김진혁
김진혁
대중들이 김어준에 열광한다고 해서, 김어준이 미는 정치인에 열광하는 것은 아니다. 김어준이 대중에 올라탄 것이지, 대중이 김어준에 올라탄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어설픈 가리온들이 너무 많다.12월 8일



아프로만
아프로만
버뜨 그 대중은 '미실' 에게 열광도 한다  대중들이 김어준에 열광한다고 해서, 김어준이 미는 정치인에 열광하는 것은 아니다. 김어준이 대중에 올라탄 것이지, 대중이 김어준에 올라탄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어설픈 가리온들이 너무 많다. 12월 8일



김진혁
김진혁
 우리 안에 있는 미실. 우리 안에 있는 나꼼수. 우리 안에 모두 있는 것들.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무엇을 제시할 것인가. 12월 8일



아프로만
아프로만
결론은 그래서 '방향성' 입니다.  우리 안에 있는 미실. 우리 안에 있는 나꼼수. 우리 안에 모두 있는 것들.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무엇을 제시할 것인가.12월 8일 



김진혁
김진혁
 그 다음에 하나 더 있습니다. 선택이지요. 방향이 같아도 도착지점은 다르니까요. 12월 8일





아프로만 

 

나에게 있어서 대중(= 집단) '' 이다.

'집단' 의 존속에 의하여 '' 이 생겨난 것이다

'' 또는 '신념' 이란, 고로 전승되는 '집단의 기억' 속에서만 살아있을 수 있는 것이다

 

나는 그래서 '유신론자' 이다신을 '인정' 한다집단을 '인정' 한다.

그러나 '맹신' 하지 않는다 집단을 '맹신' 하지 않는다.

 

***********************

 

'인정' '존중' 은 별개의 영역과 명제이다

 

따라서,

 

절대치' 나 완전성' 이란 고로 '존중' 의 명제가 아니다 그것은 '인정' 의 명제이다

'존중' 의 명제, 또는 대상 이란? 그것은 근사치 또는 상대성 영역이다 = '개인' 이다.

 

 

신학과 철학 그리고 사회학은 적어도 나에게 있어서 고로 한치의 모순도 없다.

 

신뢰 와 맹신은 다르다.

- 개인을 존중하라 그러나 인정은 별개다, 집단을 인정하라 그러나 존중은 별개다아프로만 어록




■ 관련토론 : (책)에릭 호퍼의 <맹신자들>/ 유희http://cafe.daum.net/knowhowup/Dnqf/101



▲ <맹신자들>(에릭 호퍼 지음, 이민아 옮김, 궁리 펴냄). ⓒ궁리







posted on blog -  http://knowhowup.com/m/128


http://knowhowup.com/128


Posted by 아프로만 노하우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reenetwork.tistory.com BlogIcon 안달레 2011.12.12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티스토리 툴바